CLOSE

[언론보도] 태권 트롯보이 ‘나태주’ KBS아레나에서 바지 갈아입은 사연은?

태권 트롯’ 나태주가 무대 위에서 바지가 찢어지는 돌발 상황에도 당황하지 않고 능숙하게 대처해 찬사를 받았다.

KBS아레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0일 KBS아레나에서 개최된 ‘JTN라이브 콘서트’에서 나태주는 공연 중 바지가 찢어졌음에도 재치있게 응수해 “역시 나태주”라는 반응을 얻었다.

이날 ‘JTN 라이브 콘서트’에는 ‘미스터 트롯’ 출신의 김민형, 나태주, 류지광, 미스터붐박스 등이 출연했다. 나태주는 특유의 발차기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퍼포먼스 중 바지가 찢어지며 속옷이 그대로 노출됐다. 이에 나태주는 당황하지 않고 “어떡하냐, 바지가 찢어졌다”면서 해맑은 웃음을 보였다. 관객들에게 “못 본 척 해달라”는 애교섞인 당부도 잊지 않았다.

나태주는 이어 한 곡을 더 부르며 덤블링 퍼포먼스까지 선보였다. 격렬한 몸동작에 찢어진 부위가 더욱 커졌고, 급기야 나태주는 “이대로 춤을 계속 추면 내일 주요 일간지 1면을 장식할 것 같다”면서 “조금만 시간을 달라”고 요청한 후 바지를 갈아입고 다시 등장해 과감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한편 KBS아레나는 코로나19로 그동안 잠정 중단됐던 공연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KBS아레나 측은 “좌석 간 거리두기 방침 준수를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하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공연이 예방수칙을 준수한다면 얼마든지 안전한 공연을 개최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hankyung.com/entertainment/article/202007147639H (2020.07.14. 한국경제, 네이버뉴스)

목록보기

 
 
오늘 하루 보지 않음 닫기
오늘 하루 보지 않음 닫기